Bulletin board to interact directly with overseas

English

Korea


アクセス数
today:
10,176
yesterday:
14,623
Total:
19,201,481

訪問数
today:
379
yesterday:
680
Total:
1,255,933

分享到: 更多

test

北朝鮮が黄海道一帯で短距離弾道ミサイルを再び発射した。 


合同参謀本部は「北朝鮮は26日午後9時40分ごろ、黄海道長山串一帯で東北方向の東海上に短距離弾道ミサイル1発を発射した」と明らかにした。 

長山串はペクリョン島と向かい合っている所で、朝鮮側の境界線と非常に近い。 

発射されたミサイルの射程は500km前後と推定され、発射前航行禁止区域を宣布してはいないことが分かった。 

交差点で推測すると、北朝鮮が発射したミサイルは、スカッドC型、スカッドER型などと推定される。スカッドC型の射程距離は500km程度であり、スカッドER型は、最大700km程度知られている。 

軍関係者は「北朝鮮が仁川アジア競技大会に参加するという意味を明らかに短距離ミサイルを発射したのは典型的な焼畑両面戦術の一環」とし「北朝鮮が「民族の和解が図られることを期待する」と述べたことに対する真正性を疑わないざるを得ない」と強調した。 

軍当局は、北朝鮮のミサイル発射の意図を分析しながら、追加発射の可能性に備えて監視を強化しながら、万全の態勢を維持している。 

一方、北朝鮮は今年の初めから、東海に向かって100余発のミサイルやロケットを発射してきた。特に去る9日には、軍事境界線(MDL)から40余km離れた黄海道平山からスカッドミサイル2発を発射しており、13日には、軍事境界線の北20km地点である個性近くでミサイルを発射するなど、脅威の強さを徐々に高めている。 

ある軍事専門家は「弾道ミサイル発射を継続しながら、韓米連合訓練中止などを要求してアジア大会に参加するなど、低強度の緊張との対話の提案を並行して南北関係の主導権を握ろうとする意図と見られる"と話した。



북한이 황해도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또다시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26일 오후 9시40분쯤 황해도 장산곶 일대에서 동북방향의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장산곶은 백령도와 마주하고 있는 곳으로 우리측 경계선과 매우 가깝다.

발사된 미사일의 사거리는 500km 내외로 추정되며, 발사 전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거리로 미루어볼 때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스커드C형, 스커드ER형 등으로 추정된다. 스커드C형의 사거리는 500km정도이며 스커드ER형은 최대 700km 정도로 알려져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인천 아시안 게임에 참가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전형적인 화전양면전술의 일환”이라며 “북한이 ‘민족의 화해가 도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것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의도를 분석하면서 추가발사 가능성에 대비하여 감시를 강화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올해 초부터 동해상을 향해 100여발의 미사일과 로켓을 발사해왔다. 특히 지난 9일에는 군사분계선(MDL)에서 40여km 떨어진 황해도 평산에서 스커드 미사일 2발을 발사했으며 13일에는 군사분계선 북쪽 20km 지점인 개성 인근에서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위협의 강도를 서서히 높이고 있다.

한 군사전문가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계속하면서 한미연합훈련 중지 등을 요구하고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등 저강도 긴장과 대화 제의를 병행해 남북관계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22&aid=0002695064


機械翻訳です

test